과천출장샵은 바로여서 후불과천출장샵을 이용해주시면됩니다 후불과천아가씨 및 24시간 과천출장업소 입니다

과천출장만남 과천24시콜걸 과천일본인출장 과천대딸방 과천키스방

과천출장만남 과천24시콜걸 과천일본인출장 과천대딸방 과천키스방 콜걸가격 콜걸추천 출장샵추천 콜걸후기 업소후기

서울출장샵

“속절(俗節·철이 바뀔 때마다 사당이나 조상의 묘에 차례를 지내던 날)에 진상하는 함을 나전으로 꾸미지 말라”는 명을 내린다.

제주출장샵

그렇게 공이 많이 들어가는 화려한 제품을 왕실에서 사용하지 않는다면 어디서 쓰겠는가. 쇠퇴할 수밖에 없었다.

부산출장샵

과천출장만남 과천24시콜걸 과천일본인출장 과천대딸방 과천키스방

게다가 나전제품은 옻칠한 나무에 1㎝도 안되는 수백 수천 수만개의 문양을 아교로 일일이 붙여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세월이 지나면 떨어지기 쉽다.

인천출장샵

이러니 고려나전이 남아있기가 힘들 수밖에 없었다. 국내에는 불자(拂子·먼지 터는 총채처럼 생긴 불교의식용 도구)

1점 뿐이었다가 2014년 일본인 소장가에게서 나전경전함을 구입함으로써 2점이 되었다. 이 나전경전함은 2018년 보물(제1975호)이 됐다.

그런데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지난해 12월 전 세계에 단 3점 뿐인 고려시대 나전국화넝쿨무늬합(그릇·이하 나전합)을

일본소장가로부터 구입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의 고려나전 유물은 온전한 것을 기준으로 총 3점으로 늘어났다. 이번에 구입환수된 나전합은 이미 14년 전인 2006년 국내에 공개된 바 있는 유물이다. 당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준비한 ‘나전칠기-천년을 이어온 빛’에 출품됐다. 이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오랜 시간 일본의 개인 소장자와 협상 끝에 나전합을 구입하는데 성공했다. 환수한 나전합의 용도는 확실치는 않지만 향 혹은 화장용기로 쓰인 것으로 추정된다. 하나의 큰 합(그릇)에 여러 개의 작은 합이 들어간 일종의 ‘모자합(母子盒)’이다. 김동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부장은 “전 세계 단 3점 만이 온전한 형태로 남아있는데, 그 중 유일하게 매입할 수 있었던 나전합이었다”고 의미를 두었다.

이 나전합의 길이는 10㎝ 남짓이며, 무게는 50g 정도된다. 영롱하게 빛나는 전복패와 온화한 색감의 대모, 금속선을 이용한 치밀한 장식 등 고려 나전칠기 특유의 격조가 고스란히 반영된 수작이다. 뚜껑과 몸체에 반복되는 주요 무늬는 국화와 넝쿨무늬다. 손끝으로 집기 어려울 정도로 매우 작게 오려진 나전이 빈틈없이 빼곡하게 배치되며 유려한 무늬를 만들어내고 있다. 국화 꽃은 지름이 10㎜였고, 꽃잎 길이는 3㎜, 폭은 1.5㎜ 정도에 불과했다. 큰 꽃무늬와 국화의 꽃술에는 고려 나전칠기의 대표특징 중 하나인 대모복채법(玳瑁伏彩法)이 사용됐다.

대모복채법은 바다거북의 등껍질(대모)를 얇게 갈아 투명하게 만든 판 안쪽에 안료를 칠해 앞면에 비쳐보이게 하는 기법이다. 뚜껑 테두리는 점 혹은 작은 원을 구슬 꿰매듯 연결시켜 만든 연주문(連珠文)으로 촘촘히 장식되었다. 또한 금속선으로 넝쿨 줄기를 표현하고 두 줄을 꼬아 기물의 외곽선을 장식했다.